Silver

고령화로 노인환자 증가..."신경과 전문의 늘려야"

암이란
2019-03-25 17:00
조회수 95
<header><a href="http://www.monews.co.kr/" target="_top">메디칼업저버</header><section><header>고령화로 노인환자 증가..."신경과 전문의 늘려야"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3.24 21:17
  •  댓글 0
</header><hr>
이은아 신경과의사회장 "신경과 전문의 정원 90명도 안돼"
대한신경과의사회는 24일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제30회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인환자 증가에 따라 신경과 전문의 배출도 늘려야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신경과의사회 이은아 회장은 24일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제30회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인환자 증가에 따라 신경과 전문의 배출도 늘려야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노인 환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정부가 나서 전문가인 신경과 전문의를 배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신경과의사회 이은아 회장은 24일 밀레니엄서울호텔에서 제30회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신경과의사회에 따르면 전문의가 없어 수술을 할 수 없는 지경이 될 것이라고 예상되는 외과만큼 신경과도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노인환자를 담당할 인력이 부족하다. 

노인 환자들은 치료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하고, 다른 약물과 혼합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가 있어 신경과 전문의가 중심을 잡아줘야 하지만, 신경과의사회에 따르면 신경과 전문의 정원은 90명이 채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 회장은 "우리나라는 고령사회에 진입, 뇌와 신경계에 질환이 발생하는 노인 환자들이 많다"며 "이들을 진료하고 치료하는 전문과가 신경과인 만큼 전문의를 정부가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가 역점으로 삼고 있는 치매국가책임제에 따른 치매안심센터 정책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치매는 정확한 진단을 통해 근본원인을 감별, 치료를 위해 치매안심센터가 전문가를 파트너로 생각하고 함께 정책을 추진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게 신경과의사회의 주장이다. 

이 회장은 "치매안심센터 운영에 있어 초기보다 전문가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를 찾는 환자 모두에게 정밀검사를 진행하는 부분 등이 현실화된 게 그 증거"라며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만큼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치매안심센터의 센터장은 보건소장이 맡고 있고, 신경과 전문의는 협력의사에 불과하다"며 "신경과 전문의가 센터장이 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경계 질환 앓지만 신경과는 모르는 현실"

한편, 신경과의사회는 '신경과'라는 진료과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활동에도 힘을 쏟겠다고 했다. 

두통, 어지럼증, 불면증 등 신경계 질환을 국민들이 많이 앓고 있지만, 신경과라는 진료과도 잘 모를뿐더러 신경과를 찾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한신경과학회가 전달한 1000만원의 발전기금으로 신규 개원 회원에게 명판을 배포하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구축해 국민과의 접점을 찾을 방침이다. 

또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환자들에게 최선의 진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구성의 내실을 다졌다. 

이 회장은 "신경과 환자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만큼 이들 질환에 대해 공부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 회원 의료기관 직원들도 함께 교육받을 수 있도록 했다"며 "신경과의사회 회원은 물론 직원들도 환자들에게 최선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학술대회를 통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