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커뮤니티케어 지역사회 보건의료 기반 마련에 앞장”

암이란
2018-10-25 16:06
조회수 58
<header><h1>“커뮤니티케어 지역사회 보건의료 기반 마련에 앞장”

기사승인 2018.10.25  15:59:43

공유
</header><p>

- 한국커뮤니티케어 보건의료협의회 창립 총회 개최…초대 상임대표 임종한 인하의대 교수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정부가 커뮤니티케어를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자문을 하고 현장에서 뛰는 역할을 도맡아 해 지역공동체와 적극 협력하겠습니다”

커뮤니티케어 추진과정에서 오는 2026년 전까지 보건의료 인프라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범 공중보건 및 보건의료단체 19곳이 머리를 맞댔다.

한국커뮤니티케어보건의료협의회 초대 상임대표로 추대된 임종한 인하의대 교수

한국커뮤니티케어 보건의료협의회가 25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창립총회 및 창립기념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커뮤니티케어보건의료협의회는 ‘지역사회 중심 보건복지체계가 기존 병원 중심의 보건의료 체계에서 탈피해 사람 중심의 지역사회 통합적 보건복지 서비스 제공에 맞춰져야 한다’는 정부의 국정과제가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출범했다. 

협의회에 소속된 단체는 총 19개로 다문화건강학회, 대한가정의학회, 대한노년치의학회, 대한노인병학회, 대한예방의학회, 대한지역사회작업치료사학회, 지역보건의료발전을 위한 모임, 한국가정간호학회, 농촌간호학회, 논촌의학지역보건학회, 방문간호사회, 방문건강관리학회, 보건학교육학회, 사회적의료기관연합회, 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일차보건의료학회, 지역사회간호학회, 직업건강간호학회, 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등이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협의회 준비위원장인 임종한 인하의대 교수가 한국커뮤니티케어 보건의료협의회의 초대 상임대표로 만장일치 추대됐다.

임종한 상임대표는 “우리 협의회는 커뮤니티케어의 실현의 일꾼으로 견인차 역학을 다할 것”이라며 “19개 단체는 실지 지역에서 커뮤니티케어를 실천해온 조직들로 우리사회에 커뮤니티케어가 제대로 실현되길 누구보다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이어 “하지만 커뮤니티케어를 실행되기 어렵게 만드는 제반제도와 법적인 제약들이 크다”며 “정부가 최고의 국정목표를 제대로 이룰 수 있도록 전문적 자문과 현장에서의 협력 방안 등을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커뮤니티케어보건의료협의회 창립총회 기념 단체 사진. 협의회에는 19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어 협의회는 △공중보건과 보건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의료법 개정과 예산 확보 방안 제시의 필요성 △일차의료특별법의 조속한 통과 필요성 △ 노인장기요양보호제도의 질적 개선 필요성 △요양과 의료간의 연계 가능한 IT전산체계 구축 필요성 △(가칭)의료요양일괄법 제정 필요성 등의 내용을 담은 창립 선언문을 낭독했다.

한편, 한국커뮤니티케어보건의료협의회는 이번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학술대회와 정책 포럼을 개최하고 지역의 노인 케어를 담당하는 보건의료인력들을 위한 공통 및 개별 교육과정을 개설 운영하며 각종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