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TBT,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에 투자

암이란
2019-10-21
조회수 89
                        

TBT,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에 투자

                                                   

 IoT 기술 활용한 반지형 심방세동 탐지기 '카트'로 주목

                           


                                                                           

                           기사입력시간 19.10.16 11:52 | 최종 업데이트 19.10.16 11:52                         

                       
반지형 심방세동 탐지기 '카트' 이미지.

벤처캐피털(VC) TBT가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에 투자했다고 16일 밝혔다.

스카이랩스는 삼성전자 DMC연구소 출신의 이병환 대표가 2015년 설립한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만성질환인 심방세동을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일상생활에서 진단할 수 있는 반지형 심방세동 탐지기 '카트(CART)'를 개발했다.

2017년 독일 제약사 바이엘이 운영하는 그랜츠포앱스(Grants4Apps·G4A)에서 최종 우승해 바이엘 본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으며 2018년 5월부터 독일의 샤리테 병원과 협력해 공동으로 심장질환 관련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8월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심혈관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유럽심장학회 연례학술대회(ESC 2019)'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 부문 발표에 참가해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TBT 김동오 심사역은 "5G 신호처리기술의 최고 개발자들이 만들어낸 '카트'는 진단이 매우 어려운 심장질환 분야에서 환자들의 불편을 획기적으로 해결하는 모니터링 기기다"며 "스카이랩스는 세계적으로 검증 받은 PPG 기술력으로 혈압 등 다양한 생체정보 분석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것은 물론 사회적 의료비용을 절감시키는 예방의학 시장의 선도기업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는 "전 세계적인 고령화 추세, 건강에 대한 사회적 관심 증가로 글로벌 스마트 헬스케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투자 유치를 통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카트'는 초기 진단과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많은 사람을 심장질환에서 구해줄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차별화된 기술로 고령화 시대의 해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