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Hospital  

부정맥치료 방사선 피폭없는 '노 엑스레이' 시대 열렸다

암이란
2019-10-02
조회수 100

부정맥치료 방사선 피폭없는 '노 엑스레이' 시대 열렸다


기사입력 : 19.10.02 09:59


0

 플친추가

  • |서울대병원 차명진 교수팀, 고주파 전극도자 시술법 정립
  • |현재까지 50례 성공…기존 시술 대비 30% 시간 단축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 차명진 교수팀(순환기내과)이 방사선 피폭 걱정이 없는 '노 엑스레이' 부정맥 시술 기법을 정립했다.


현재까지 연속 50례이상 성공, 기존 대비 시술시간도 30%이상 단축하면서 새로운 부정맥 치료 기법이 생긴 셈이다.


차명진 교수가 방사선 장비 없이 심방세동 시술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최근 부정맥 완치를 목적으로 시술을 선택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는 상황. 하지만 복잡한 부정맥 시술을 하려면 심장의 구조를 관찰해야하고 이 과정에서 방사선 투시 장비를 사용, 환자는 시술 중 피폭 위험에 노출이 불가피했다.


차명진 교수는 부정맥 시술 중 환자의 방사선 피폭을 어떻게 하면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한 결과 최근에는 3차원 시각화 장비에 3차원 초음파 기술을 접목한 고주파 전극도자 시술 기법을 도출했다.


다시말해 엑스레이가 필요없는 심방성 부정맥시술 기법을 최초로 표준화하는데 성공한 것. 차 교수는 국내 최초의 기법을 학계에 보고하고 효과를 밝혔다.


세계 의학계는 그의 새로운 기법에 주목, 차 교수는 국내 의료진 교육에 이어 해외 병원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시술 기법을 공유, 전파할 예정이다.


차 교수는 "3차원 장비들을 활용하면 방사선 투시로는 그림자밖에 볼 수 없던 심장 내 구조물들을 실물 그대로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시술을 더 안전하고 빠르게 시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무리 적은 양이라도 의료 방사선 피폭에 대한 걱정 없이 시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은 환자들에게 장기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차 교수는 이번에 표준화 프로토콜을 최근 열린 대한부정맥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발표하고 오는 10월 열리는 대한심장학회에서 시연한다. 또 아시아태평양부정맥학회에서도 발표를 앞두고 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