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person  

[메디칼업저버] 정부 "국시 추가 접수 고려 안 해...구제요구는 형평성 위배"

암이란
2020-09-08
조회수 146
<header>정부 "국시 추가 접수 고려 안 해...구제요구는 형평성 위배"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09.08 13:40
  •  댓글 0
</header><hr>
의대생 구제 요구하는 의료계에 '비합리적인 요구' 일축
인턴 부족 등 인력난 우려에는 "업무량 조절하며 대응"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의대생들이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해 의사국가시험을 거부하는 가운데 정부가 시험 재접수 등의 방안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확인햇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가 실기시험은 당초 일정에 다라 오늘부터 진행 중"이라며 "이미 한 차례의 시험일정을 연기했고 접수기간도 추가로 연기한 바 있기 때문에 이 이상 추가적인 접수기회를 부여하는 방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

정부는 의료계에서 의대생 국시 구제 요구를 한 것에 대해서도 합리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전날 대한의사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의대생의 구제대책 마련을 촉구한 바 있으며, 대한전공의협의회도 국시 거부 의대생이 불이익을 받을 경우 단체행동 수위를 강화하겠다고 경고했다.

손 대변인은 "의협과 대전협에서 국시 구제 요구를 한 것은 합리적이지 않은 요구라고 판단한다. 현재 의대생들은 국시를 스스로 거부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에 구제 요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을 해결하라고 요구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협과 대전협은 정부에 무엇을 요구하기보다 의대생들이 스스로 시험을 치르도록 입장을 바꾸게 하는 노력을 우선하는 것이 순리라고 판단된다"며 "국시 추가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해 많은 국민이 공정성과 형평성에 위배된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의료계는 유념할 필요가 있고, 이런 국민감정을 생각하면서 행동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의대생 국시 거부로 인한 인턴수급 부족 문제 등에 대해 대응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손 대변인은 "인턴수급과 관련해선 수련병원들과 함께 정부가 대응방안을 함께 논의해볼 예정"이라며 "인턴이 해당 수련병원에서 대체 불가능한 정도로 고도의 전문적 업무를 수행하는 인력은 아니지만 기본적인 의사 업무들을 상당히 담당했기 때문에 의사인력의 업무량적 영향에 차이가 분명히 잇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선 의사가 아닌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업무들과 의사들이 꼭 해야 되는 업무들을 구별하는 것부터 시작할 것"이라며 "수련병원들이 대부분 상급병원들이기 때문에 경증환자들을 중소병원으로 분산시켜 중증환자들에 집중하면서 업무량 자체를 조정하는 부분도 있다"고 강조했다.

Tag#의사국가시험#국시#의대생#실기시험#국시원#대한의사협회#의협#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수련병원#전공의#상급병원#국시구제#시험연기저작권자 © 메디칼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김나현 기자김나현 기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