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person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안 올라오나?

암이란
2019-11-27
조회수 73
<header><h1>최대집 의협회장 탄핵안 올라오나?

기사승인 2019.11.27  06:00:34

공유
</header><section>

- 의협 박상준 경남 대의원, 집행부 그간 회무 책임 묻는 임총 개최 요구
단 아직 구체적 안건 명시 없는데다 동의서 등 임총 소집 요건 불분명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의료계 내부적으로 대한의사협회 집행부의 회무에 대한 불만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결국 최대집 회장의 불신임안이 준비되는 분위기다.

 다만 의협 정관상 불신임안을 논의하기 위해 임시대의원총회(임총) 소집을 위한 요건의 갖춰졌는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대한의사협회 박상준 경남 대의원은 지난 26일 의협 대의원들에게 그동안 최대집 집행부의 회무에 부정적 의견을 내비치며, 책임을 묻는 임총 개최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상준 대의원에 따르면 문재인 케어 저지라는 선명한 목표를 쟁취하기 위해 출범한 의협 최대집 집행부는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오히려 정부가 의료 관련 불합리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동안 대응의 방향성을 상실한데다 내부적으로 조직화되고 있지 못하다는 것.

 박 대의원은 “의료계는 직역 간 갈등과 의협회장의 부적절한 정치 노선의 표방으로 말미암아 총체적인 난국을 맞이했다”며 “심지어 의협 집행부는 위기를 인정하면서도 극복 방안이나 수습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의사회원에게 권한을 위임받은 자가 의사회원의 권익에 심각한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을 남의 집 불구경하듯 바라보고만 있다면 심각한 직무유기”라며 “지금이라도 대의원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의사회원의 권익수호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박 대의원은 나머지 대의원들에게 최대집 집행부의 책임을 묻기 위한 임총에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의협 정관상 임총을 개최하려면 임총 소집을 위한 구체적인 안건을 명시해 대의원회 운영위원회에 의견을 전달하거나 현재 재적대의원 238명 중 4분의 1인 6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가능하다. 게다가 의협회장 불신임의 경우 재적대의원 3분의 1 이상, 즉 80명의 동의서가 필요하다.

 앞서 추무진 전 의협회장의 불신임이 추진됐을 당시 전국의사총연합에서도 임총 발의 동의서를 우편으로 발송해 대의원들의 동의를 받았던 바 있다.

 하지만 박 대의원이 아직까지 “책임을 묻자”라는 명분만 내세웠을 뿐 공식적으로 구체적인 안건을 제시하거나 동의서 등 임총 소집을 위한 요건을 충족하려는 움직임은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박 대의원이 남긴 글을 봤을 때 의협 집행부의 책임을 묻기 위해 최대집 회장의 불신임을 추진하자는 것인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는 것인지 불분명하다”며 “아직 대의원회 측에 요청하거나 동의서가 전달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본지(일간보사·의학신문)에서는 박 대의원이 임총 소집 요건을 갖추기 위해 대의원들에게 동의서를 구하고 있는지 등을 파악차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한편 의협 관계자는 “미흡한 점이 있었다면 반성하고, 앞으로 남은 기간이라도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의사회원들의 권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