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후생신보] AI·디지털 트윈 기술로 ‘해부학 미래’ 바꾼다

암이란
2023-09-05
조회수 85

AI·디지털 트윈 기술로 ‘해부학 미래’ 바꾼다

메디컬아이피, 해부용 사체 등 한계 탈피 AI·디지털 트윈·AR/VR 기술로 교육 미래 제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8/31 [09:10]














【후생신보】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트윈 솔루션 기업 메디컬아이피(주)(대표이사 박상준)가 가상현실 해부학 플랫폼 ‘MDBOX’를 필두로 서울대병원 의학박물관 특별전에 참여한다.

 

‘해부학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특별전은 지난 77년간의 서울의대 해부학교실 발전상을 되짚어 보고 첨단 기술이 도입된 미래의 해부학 발전 방향을 조망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 서울대병원 의학박물관 특별전에 전시된 MDBOX.

 

최근 서울의대에서는 메디컬아이피의 해부학 실습 특화 제품 ‘MDBOX’ 2기를 도입해 수업에 활용하는 등 의학의 기본이 되는 해부학 교육에 첨단 기술을 발빠르게 도입해 의학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이 가운데 모든 종류의 해부학 구조물을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함으로써 교과서나 Cadaver(해부용 사체)의 등 해부 실습의 한계를 탈피하도록 하는 메디컬아이피의 기술은 해부학의 미래를 바꿔갈 솔루션으로써 이번 특별전에 참여하게 됐다.

 

메디칼아이피는 “AI 원천기술을 통해 뼈, 근육, 심장, 뇌 등 장기부터 눈, 귀, 혈관, 폐포 등 미세 구조물까지 수천 가지 해부학 정보를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해낸다”며 “특히, 이를 VR(가상현실)·AR(증강현실)과 융합해 가상공간에서 해부 실습을 경험하도록 하는 몰입형 플랫폼 ‘MDBOX’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밝혔다.

 

MDBOX는 의료영상 데이터에 담긴 모든 인체 구성요소를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하고 이를 360° 가상현실 속에서 체험하도록 하는 제품이다. 표준화된 인체를 Cadaver와 같이 해부하며 실습할 수 있고 소화 및 호흡의 과정까지도 체험할 수 있으며 심장과 근육의 움직임, 혈류에 이르기까지 사체만으로는 확인할 수 없던 영역까지 학습이 가능하다.

 

해부학은 의학이나 생물학의 기본이며 질환의 원인과 치료를 이해하는 데도 필수적인 학문으로 서울대 뿐 아니라 제주대, 충북의대 등이 MDBOX를 도입하고 활용하는 추세다.

 

한편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는 “이번 전시로 해부학 교육 체험을 희망하는 참관객들의 높은 관심과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맞춰 회사는 HMD(Head-mounted Display)와 결합된 신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등 해부학의 접근성을 크게 높여가고 있다”며 “이같은 기술이 해부학을 근간으로 하는 모든 의료 산업을 발전시키는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후생신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0 0